logo

한국어

좋은 글마당

오늘:
83
어제:
108
전체:
769,679
Since 1999/07/09

평범한 선생님은 말을 하고, 좋은 선생님은 설명을 하며, 뛰어난 선생님은 몸소 보여주고, 위대한 선생님은 영감을 준다

순간의 욕구를 참아낸 아이들이 성공한다

마을지기 2009.05.13 12:21 조회 수 : 8052

미(美) 미셸 박사 '마시멜로 실험'  43년전에 참가한 아이들 추적
"SAT 평균점수도 210점 높아"

1966년 네살배기 여아 캐럴린 와이즈는 미 스탠퍼드대의 '게임방'으로 초청을 받았다. 와이즈가 의자에 앉자 연구원은 마시멜로와 쿠키, 프레즐을 보여주며 하나를 고르라고 했다. 와이즈가 마시멜로를 고르자 그는 "지금 먹으면 마시멜로를 1개만 먹을 수 있고, 15분 기다리면 2개를 주겠다"고 말했다. 캐럴린의 오빠 크레이그도 똑같은 실험에 참가했다. 캐럴린은 기다렸고, 오빠는 못 기다렸다.

이것이 바로 국내에서만도 250만부 이상 팔린 스테디셀러 '마시멜로 이야기'의 토대가 된 '마시멜로 법칙'의 실험이다. 스탠퍼드대학 월터 미셸(Mischel) 박사가 시행한 당시 실험 참가자는 653명. 스탠퍼드대학 심리학과 부설 빙(Bing) 유아원 어린이들을 중심으로 시행됐다. 더 큰 보상을 기대하고 15분을 꾹 참은 아이들은 참가자의 30%에 불과했다. 아이들이 유혹을 견딘 평균 시간은 단 3분. 그나마 대부분은 30초도 지나지 않아 마시멜로를 먹어버렸다.

1981년, 15년 전 실험에서 기다린 그룹과 기다리지 않은 그룹을 대상으로 문제해결능력·계획수행능력·SAT(미국 수능시험) 점수 등을 조사했다. 15분을 기다렸던 아이들은 30초를 못 넘긴 아이들보다 SAT 평균점수가 210점이나 높았다. 가정이나 학교에서 기다린 아이들이 모든 분야에서 훨씬 우수하다는 것이 발견되었다. 그 아이들이 모두 성인이 된 지금, 그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시사주간지 뉴요커는 최신호에서 "최근 마시멜로 법칙의 후속연구가 한창"이라며 "당시 기다린 그룹은 현재도 '성공한 중년의 삶'을 살고 있는 데 반해, 기다리지 않은 그룹의 아이들은 비만이나 약물 중독의 문제들을 갖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결과는 지능지수(IQ)를 통한 구분보다도 정확했고, 인종이나 민족에 따른 차이는 없었다. 캐럴린은 스탠퍼드대를 나온 뒤 프린스턴대학에서 사회심리학 박사 학위를 받고 현재 퓨젯사운드대 교수로 있다. 한살 위인 오빠의 삶은 대조적이었다. 로스앤젤레스에 살고 있는 크레이그는 '안해 본 일이 없는' 삶을 살고 있다.

지난 여름, 미시간대 연구팀이 55명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도 결과가 비슷했다. 연구팀은 참을성이 아닌 업무기억능력을 평가하는 ▲동시에 나오는 단어 4개 중 파란글자는 잊고 붉은 글자는 외우기 ▲웃는 얼굴 사진을 보고 버튼을 누르다가 몇 분 후 찡그린 얼굴을 보고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전환하기 등의 실험을 실시했다. 그랬더니 '자기통제'를 잘하는 사람들이 더 좋은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뉴요커지는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든다"며 "단순히 마시멜로를 먹고 안 먹는 것의 차이가 아니다. 그들은 욕구를 '조절'했다"고 보도했다. 두 개의 마시멜로를 먹기 위해 순간의 마시멜로 1개를 참아낸 아이들은, 청소년이 된 이후에도 TV를 보지 않고 SAT공부를 한다.

또한 직장인이 된 이후에도 사고 싶은 것을 참고 은퇴자금을 모은다. '자기통제'가 성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이 마시멜로 법칙의 메시지다. 하지만 마시멜로 법칙은 '타고난 두뇌 특성'에 기인한 것이라, 미셸 박사는 현재 어린이들이 자기통제를 학습할 수 있는지를 후속 연구중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순간의 욕구를 참아낸 아이들이 성공한다 마을지기 2009.05.13 8052
22 "당신은 당신의 일에 1萬시간 쏟아부었나? 아니라면 성공을 말하지 말라" -말콤글래드웰 마을지기 2009.02.14 8092
21 運 바꾸려면 자신을 찾아 내면을 성찰하고 선행을 베풀라 마을지기 2008.10.19 8670
20 교사와 책 미래의 힘- 경인교대 박인기 교수님 마을지기 2008.05.09 13673
19 송명근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교수님의 말씀 마을지기 2008.04.27 12913
18 무명교사 예찬론 마을지기 2008.03.08 12882
17 아이들-시 마을지기 2008.03.08 13735
16 진언(眞言) 마을지기 2008.01.23 13924
15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몽상가 2007.11.23 13056
14 인생을 개선하는 50가지 명약 file 마을지기 2007.11.08 15004
13 자신감을 기르는 5가지 방법 마을지기 2007.11.08 14124
12 무관심보다 더 나쁜 것은... 마을지기 2007.10.22 14341
11 진로 교육(일과 체험) 마을지기 2007.10.18 14944
10 인생은 너무 짧다 -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필립 체스터필드) file 마을지기 2007.10.07 18004
9 슬픔 마을지기 2007.10.07 32006
8 표현력을 키워주는 수다의 힘 마을지기 2007.09.30 12305
7 독서와 토론과 글쓰기 마을지기 2007.09.30 14970
6 과거의 업적 마을지기 2007.09.30 14408
5 행복은 다음과 같은 사실을 깨닫는 데 있다. 마을지기 2007.09.30 13171
4 웰빙 마을지기 2007.09.30 13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