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좋은 글마당

오늘:
75
어제:
102
전체:
807,913
Since 1999/07/09

평범한 선생님은 말을 하고, 좋은 선생님은 설명을 하며, 뛰어난 선생님은 몸소 보여주고, 위대한 선생님은 영감을 준다

"수렵시대에 적응된 뇌, 앉아만 있으면 쪼그라듭니다"

조선일보                           
         
입력 2019.01.02 03:17

[운동장이 아이를 키운다] [2] 뇌 의학 전문가 인터뷰, 존 레이티 하버드대 교수
 

"우리 몸은 과거 수렵·채집하던 시절과 달라지지 않았어요. 우리 뇌는 신체를 활발히 움직일 때 최상의 능력을 끌어내도록 진화했어요. 인류는 사냥하던 시절 끊임없이 움직이면서 고도의 집중력과 창의성을 발휘했습니다. 온종일 학교나 학원에 앉아 몸을 쓰지 못하게 하는 한국식 교육은 오히려 학생들 뇌를 쪼그라들게 만들 수 있어요."

'운동 시키는 정신과 의사'로 유명한 존 레이티(Ratey·71) 하버드의대 정신의학과 교수가 최근 본지와 전화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그는 "한국 학원들도 아이들 성적을 올리려면 수업 전 5분이라도 운동 시키라"고 했다.
 
존 레이티 하버드대 교수는 “온종일 앉아만 있는 한국식 교육은 학생들 뇌를 쪼그라들게 만들 수 있다”면서 “5분이라도 운동 시키라”고 했다.
존 레이티 하버드대 교수는 “온종일 앉아만 있는 한국식 교육은 학생들 뇌를 쪼그라들게 만들 수 있다”면서 “5분이라도 운동 시키라”고 했다. /이명원 기자
레이티 교수는 2008년 뇌와 체육의 관계를 밝혀낸 책 '운동화 신은 뇌'를 써서 세계적으로 화제를 일으켰다. 아랍에미리트 교육부, 미국 명문대 MIT,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본부에서 특강을 했다. 테드(TED) 강연 조회 수도 수십만 건에 달한다. 그는 "예전에 한국에 갔을 때 학생들이 얼마나 학원에 많이 다니는지 보고 놀랐다"며 "아이들을 좁은 교실에 가둬놓고 몇 시간씩 움직이지 말고 공부하라는 건 뇌를 죽이는 일"이라고 했다.

◇'0교시 운동'이 뇌를 깨운다
 
미국 네이퍼빌 고교생 0시 운동 효과 그래프

레이티 교수는 '운동이 학생들의 뇌를 활성화해 공부를 더 잘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대표적 사례가 미국 일리노이주 네이퍼빌 센트럴고 얘기다. 네이퍼빌 고교에서 학생들에게 수업 전에 운동을 시켰더니 2005~2011년 학생들의 수학 성적이 1년 만에 평균 19.1점 올랐다. 같은 기간 운동 안 한 학생들은 9.9점만 올랐다. 이후 '0교시 운동'은 인근 학교들로 퍼져나갔다. 펜실베이니아주 평균 성적에 못 미쳤던 타이터스빌 학군 학생들도 체육 수업을 강화하자 학력평가에서 읽기는 평균보다 17%, 수학은 18%씩 높게 나왔다.

레이티 교수는 "뇌도 근육이라, 써야 발달하고 안 쓰면 퇴화한다"면서 "운동으로 뇌가 활성화된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운동을 하면 뇌에 공급되는 피와 산소가 늘어나고, 세포 생성 속도가 빨라지고, 뇌 안의 신경세포(뉴런) 기능이 활발해진다는 것이다.

◇"공부는 엉덩이로 하는 거라고?"

한국인 상당수가 '공부는 엉덩이로 한다'고 믿는다. 레이티 교수가 보기엔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그는 "임상 실험에서 아이·어른 할 것 없이 운동하면 집중력·성취욕·창의성이 증가하고 뇌의 능력이 커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운동화 신은 뇌'가 베스트셀러가 된 후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 여러 국가에서 학교 체육을 늘리자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한국도 '학교스포츠클럽'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했지만 효과는 적었다.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운동을 시키면 "왜 공부할 힘 빠지게 운동 시키느냐"고 항의하는 학부모가 많았다.

◇"간단한 운동도 두뇌 깨운다"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 한국은 핀란드와 함께 학업성취도 1, 2위를 다툰다. 하지만 한국인은 주당 69시간 30분, 핀란드는 38시간 28분을 공부에 투입한다. 핀란드 아이가 놀면서 공부 잘할 때, 한국 아이는 같은 점수를 따기 위해 두 배 오래 책상에 묶여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래픽=박상훈

그럼 어떤 운동이 뇌 자극에 효과적일까. 레이티 교수는 "뇌를 깨우기 위해선 하루 20~30분 정도 달리기같이 약간 부담되는 유산소운동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유산소운동을 하면 판단력·기획 능력·창의력을 담당하는 '전전두엽'이 자극돼, 유연하고 창의적인 사고에 도움이 된다.

또 유산소운동과 머리 쓰는 운동을 함께 하면 두뇌를 깨우는 데 더 효과적이다. 테니스, 요가, 암벽 등반처럼 복잡한 동작을 배워야 하는 운동을 하면 뇌세포 네트워크를 강화해 학습 능력을 더 키워준다는 것이다. "탱고가 좋은 예예요. 탱고는 파트너의 행동에 보조를 맞춰야 하는 복잡한 운동이라 집중력, 판단력, 정확도를 모두 요구해요. 이런 운동을 한 직후 90~120분까지가 뇌가 뭔가를 배우기에 가장 좋은 상태 예요."

레이티 교수는 간단한 운동이라도 꾸준히 하라고 했다. 작은 움직임도 뇌를 깨운다는 것이다. 그는 평소 강연 전에도 참석자들에게 "자리에서 일어나 1~2분만 앉았다 일어섰다 하시라"고 한다.

"심지어 비디오게임도 몸을 움직이는 거라면 두뇌를 자극해요. 10분 걷는 것만으로 더 창의적 결과물을 내놓는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죠. 자, 조금이라도 움직이세요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02/2019010200310.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수렵시대에 적응된 뇌, 앉아만 있으면 쪼그라듭니다" 마을지기 2019.01.02 155
100 "코딩 기술 교육? 차라리 추리소설을 쓰게 하세요” -데니스 홍 마을지기 2018.06.29 199
99 베이징대 총장의 ‘뼈아픈 사과문’을 보면서 마을지기 2018.05.12 68
98 AI가 지도하자 ‘수학 포기자’ 성적 28% 올랐다 마을지기 2018.05.09 89
97 [분수대] 예일대의 행복 수업 마을지기 2018.05.08 53
96 순천 ‘기적의 놀이터’엔 아이들이 다쳐 멍들 권리가 있다 마을지기 2018.05.06 92
95 인공지능 시대 이것이 필요하다 마을지기 2018.01.13 30
94 인공지능 시대 이렇게 바뀐다 마을지기 2018.01.13 35
93 명사 100인이 꼽은 미래역량 file 마을지기 2018.01.12 994
92 “아이에겐 클래식? 부모가 좋아하는 음악 함께 즐기는 게 최고 마을지기 2017.06.20 44
91 전교 꼴찌→司試 18등… 고교 야구선수의 '14년 집념' 마을지기 2017.05.09 36
90 외계어 같다고 대화 안할쏘냐? 마을지기 2017.04.22 83
89 ['0교시 체육수업' 도입 주장한 존 레이티 하버드 의대 교수] 마을지기 2017.04.18 144
88 까다롭고 친구 못 사귀고 … 민감한 당신의 성격, 단점 아닌 개발해야할 능력 마을지기 2017.04.07 101
87 '2016 교육여론조사'의 주요 내용 마을지기 2017.02.11 56
86 옥스퍼드大의 면접 질문들 마을지기 2017.01.26 237
85 고도원과 4차 산업혁명 마을지기 2016.09.23 75
84 자녀 경쟁력은 수능시험에서 나오지 않는다 마을지기 2016.08.26 107
83 加 앨버타주, 20년 만에 교육과정 바꾼다 마을지기 2016.08.06 116
82 “학생참여 수업이 무조건 좋다?…교사가 상황에 맞게 정해야” 마을지기 2016.08.06 187